대성뉴스
언론에 실린 대성그룹의 다양한 기사를 알려드립니다.
대성뉴스 상세 테이블
제목 [중앙일보] 16년 째 다보스 개근…세계와 신사업 보이니까 2017.01.23

출처: 중앙일보



[중앙일보 - 2017년 1월 23일]

 

16년 째 다보스 개근…세계와 신사업 보이니까

 

            

 

 

김영훈(65·사진) 대성그룹 회장은 한국인으론 유일하게 2004년부터 14년 연속 한 번도 거르지 않고 스위스 다보스의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했다. 다보스포럼 기간만 되면 개인 블로그와 회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현지 소식을 국내에 전하는 메신저를 자청하고 있다. 20일(현지 시간) 다보스 콩그레스홀에서 김 회장을 만났다.

 

 

Q. 다보스포럼 지식을 경영 현장에 어떻게 접목하고 있나.


“주로 최신 기술 동향을 전해주는 세션에 참석한다. 수년 전 롭 나이트 미국 UC샌디에이고대 교수가 진행했던 유전자공학 세션에서 DNA를 정교하게 잘라내는 유전자가위 기술을 처음 접하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계열사 대성환경에너지는 쓰레기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를 포집해서 에너지를 생산하는데, 유전자를 조작한 박테리아를 쓰레기에 뿌리면 더 많은 메탄가스를 포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Q. 다보스포럼에서 에너지 업계의 목표가 뭔가.


“다보스포럼 수소위원회를 보면 자동차 업계뿐 아니라 중공업·전력회사, 심지어 광산업체까지 참여한다. 글로벌 난제는 단일 업종이 해결할 수 없다. 마찬가지로 에너지업계도 풀어야할 숙제가 있다. 에너지는 물·식량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에너지 생산에 전세계 수자원의 15%가 쓰이고, 에너지 가격이 오르면 식량 값이 폭등한다. 이런 문제를 심도있게 다루려면 다보스포럼처럼 각계 전문가가 일거에 모이는 자리가 필요하다. 에너지 부족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미리 예방책을 찾아보자는 것이다.”

 


Q. 신재생에너지 발전 단가가 화석연료의 그것보다 싸진다는‘그리드 패리티(grid parity)’가 언제쯤 올까.


“이미 유럽 수십여개 국가는 이를 달성한 것으로 안다. 올해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산유량 감산을 선언하는 등 그리드 패리티에 우호적인 분위기는 계속될 것이다. 다만 한국은 사정이 좀 다르다. 일조량이 풍부하지 않고 바람도 많이 안 불어 신재생에너지의 효율이 떨어진다. ”

 


(하략)

 

 

# # #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