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뉴스
언론에 실린 대성그룹의 다양한 기사를 알려드립니다.
대성뉴스 상세 테이블
제목 [조선비즈] 김영훈 대성 회장 "생명공학 혁명이 포스트 산업 촉발할 것" 2016.06.09

출처: 조선비즈(전문보기)



[조선비즈 - 2016년 6월 7일]

 

김영훈 대성 회장 "생명공학 혁명이 포스트 산업 촉발할 것" 

 

대성그룹은 1947년 대성산업공사로 창립, 70년의 역사를 가진 국내 대표적 에너지 전문기업이다. 창업자인 고 김수근 명예회장은 연탄으로 사세를 확장한 뒤 석유, 도시가스, 열병합, 전력사업 등에 진출했다.

 

대성그룹은 2001년 대성산업, 서울도시가스, 대성에너지 (옛 대구도시가스) 등 3개 계열로 분리됐다. 김수근 명예회장의 세 아들 중 첫째인 김영대(74) 회장이 대성산업을, 둘째인 김영민(71) 회장이 서울도시가스를 맡고 있다. 셋째인 김영훈(64) 회장은 대성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대성그룹을 이끌고 있다. 김성주(60) 성주그룹 회장 겸 한국적십자사 총재가 대성가의 막내다.

 

             

▲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6월 2일 “새로운 에너지 패러다임 시대를 대비해야한다"며 “글로벌 에너지 시장 흐름이 수요자 중심으로 전환되는 시기에 국가적으로 중장기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이태경 조선일보 기자

 

김영훈 회장은 2013년부터 세계 최대 민간에너지 국제기구인 세계에너지협의회(WEC)의 공동회장을 맡고 있다. 올해 10월에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리는 ‘제 23회 세계에너지총회’에서 WEC 단독 회장으로 취임할 예정이다.

 

서울 종로구 관훈동 동덕빌딩 12층에 마련된 김영훈 회장의 집무실 앞에는 ‘대성그룹 글로벌 에너지 네트워크’라는 세계 지도가 걸려있다. 한국을 넘어 세계 에너지 산업계 리더로 활동하는 김 회장을 6월 2일 만났다.

 

김 회장은 “파리 기후협약으로 석유가 있어도 (채굴을 위한) 인프라를 깔 수 없는 시대가 됐다. 새로운 에너지 패러다임 시대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한국이 석유 수입 세계 5위, 가스 수입 세계 2위로 지금까지는 기름을 사오는 나라에 불과했지만, 앞으로는 기술력을 가지고 ‘포스트 산업 경제’를 구축할 역량이 있다”면서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흐름이 판매자에서 수요자 중심으로 전환되는 시기에 국가적으로 중장기 전략을 짜야 한다”고 했다.

 

-저유가가 지속되면서 우리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이 생기고 있다. 앞으로 전망은?

 

“유가가 2008년 147달러까지 갔다가 올해 초 30달러 밑까지 떨어졌다. 유가를 계속 지켜보지 않은 사람이면 겁이 나는 숫자다. 정부나 사업자나 긴 호흡으로 봐야 한다.

 

석유 시장은 가격 변동이 심하다. 수요와 공급 측면에서 1%만 공급이 부족해도 가격이 크게 뛴다. 투기 성격이 강한 시장이다. 현재 상태는 중국, 인도 수요가 회복되고 나이지리아 등에서 공급 감소가 일어나면서 다시 균형을 찾고 있다.

 

균형 가격이 얼마일까? 유가가 100달러까지 다시 갈 것인가라고 묻는다면 그렇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할 수 있다. 상한선은 60~70달러라고 본다. 물론 중동에 전쟁이 나거나 나이지리아에 폭동 같은 일이 벌어지면 예전처럼 급등할 가능성도 있다.”
 

                                           

 

 

-셰일가스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나? 저유가 시대에도 신재생에너지 투자는 계속 해야할지?

 

“셰일가스가 한참 늘어날 때는 에너지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까지 갔다. 기술 개발이 많이 되서 유가가 60~70달러 수준이면 셰일가스가 경쟁력이 있다. 원자재 시장에서 1~2%의 수요·공급 변동으로 큰 가격 변동이 일어나는 것을 감안하면 셰일가스의 영향력은 엄청나다.

 

유가가 40~50달러 수준인데 신재생에너지로 이익을 내기는 쉽지 않다. 신재생에너지에 투자한 사람들의 딜레마다. 스페인에서는 인센티브가 줄어 태양광 회사들이 연쇄 부도를 맞고 있다. 독재 국가처럼 100년 투자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정부도 돈이 없으니 이런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하략)

 

설성인(seol@chosunbiz.com), 전효진(olive@chosunbiz.com) 기자

 

 

 



6 7 8 9 10